KOREAN LADIES GOLF SWING [톱프로 스윙 따라잡기]김세영 드라이버 스윙

Share it with your friends Like

Thanks! Share it with your friends!

Close

In This New FREE Report You'll Discover 7 Quick And Easy Things To Instantly Improve Your Ball Striking. Here's a small preview of what you'll find in the PDF:

  • Shortcut#1: Discover Ben Hogan's secret for hitting the sweet spot consistently.
  • Shortcut #2: The cure for fat shots.
  • Shortcut #3: The key to a successful golf swing.
  • Shortcut #4: How to hit one shot - consistently.
  • Shortcut #5: Improve your consistency by doing this.
  • Shortcut #6: The real way to play one shot at a time.
  • Shortcut #7: Ben Hogan's secret to low scores.
Get Free Report Now - Click Here (opens in a new tab)

김세영(22.미래에셋)이 혹독한 데뷔전을 치렀다.

김세영은 지난 1일(한국시간)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(LPGA) 투어 시즌 개막전으로 치러진 코츠 챔피언십에서 컷 탈락의 쓴맛을 봤다. 샷과 퍼트 전반적으로 좋지 않았고 버디가 단 한 개도 없었다. 그러나 ‘한방’으로 국내 투어에서 5승을 거뒀고 이제 시작인 만큼 실망은 이른 것으로 보인다. 장타자 김세영의 드라이버 스윙을 소개한다. 김세영은 지난해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264.71야드로 장타왕에 올랐다.